화장실을 다녀온 그녀는 이불속으로 쑤욱 들어가 버리고선 얼굴만 내놓고 있었다.들어오라는 말도 들어오지 말라는 말도 안했기에 멀뚱히 […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