밤바람이 차가웠다. 빨강머리 집앞의 마루에 앉아 맥주를 더 마셨다. 편의점에서 맥주를 사갖고 가야 한다고 강하게 요구하는 […]
나무잎들이 제법 가을 느낌을 내면서 굴러 다니기 시작했다. 가을 햇살을 즐기며 벤치에 앉아 그녀의 수업이 끝나기를 […]
아침저녁으로 찬바람이 제벌 살살해졌다. 나무잎이 드믄드믄 갈색으로 바뀌어 있었다. 첫번째 섹스 이후로 가끔 그녀가 새벽에 집에 […]
슬슬 여름의 끝자락에 접어 들었는지 밤바람이 차갑게 느껴졌다. 친구와 약속을 끝내고 번화가를 지나가는데 누군가 다급하게 이쪽방향으로 […]
그렇게 2주가 지나갔다. 대회 기간으로 바쁜하루를 보내고 있었다. 대회가 연달아 열리는 바람에 정신이 없을 지경이었다. 주말에 […]
아침은 시원했다. 일어나자 술때문에 머리가 아팠지만 그래도 몸을 움직였다. 펜션사장님이 운동할 수 있는 곳을 알려 주었다. […]
“야 어제 안들어 왔다며?” 학교에서 만난 친구는 놀리는듯이 물었다. “어 뭐 그냥 이야기좀 하느라구.” “몸의 대화를 […]
운동부는 운동말고도 해야 하게 많다. 물론 고학년이 되면 될수록 편해지지만, 저학년은 정리,청소는 기본에 선배들의 기합까지 받아야 […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