6월에 접어들자 낮에는 제법 덥기 시작했다. 그녀나 후배의 옷들이 가벼워졌다. 매끈한 몸매를 들러내며 초여름을 즐기고 있었다. […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