중위는 차를 몰아 인천시내로 들어 갔다. 중간에 차를 멈춰 길가에 서 있는 20대 중반의 여자를 픽업했다. […]
“일할시간이야”라는 중위의 말에 다들 일어섰다. 꾸불꾸불한 길을 지나 시멘트도 깔리지 않은 길을 중위는 어떻게든 뚤고 나아 […]